거장과 마르가리타

Novel, Satire by 미하일 불가코프

Blurb

미하일 불가코프의 장편소설이다. 1928년 부터 집필을 시작해 1940년 죽을 때까지 집필과 수정을 멈추지 않았다. 소설은 감추어져 있다가 스탈린이 죽고 문학이 재평가를 받게 된 시기에 1967년 잡지 <모스크바>를 통해 처음으로 출간되었다. 1930년대 현대 모스크바에 악마 볼란드와 그 수행원들이 나타난다. 그들은 광란의 마법을 통해 소비에트 시대의 관료들과 저속한 문인들을 벌주고 풍자한다. 모스크바에는 갑자기 사라져버린 애인인 '거장'을 그리워 하며 눈물로 하루하루를 지새우는 여자 마르가리타 니콜라예브나가 있다. 마르가리타는 악마의 대무도회에 여주인으로서 참여해 줄 것을 요구받고 마르가리타는 거장에 대한 소식을 알 수 있다는 희망에 그 제안을 수락하는데 ……. 현대 모스크바와 예르살라임을 넘나들며 진행되는 환상적인 이야기.

First Published

1967

Member Reviews Write your own review

Be the first person to review

Log in to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