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야의 이리

by 헤르만 헤세
We can tell you if you would like this book! Take the tour to see how it works!

Blurb

《황야의 이리》는 독일 작가인 헤르만 헤세가 1927년에 발표한 소설이다. 《황야의 늑대》라고 번역되기도 한다. 가정 안의 불행, 자기 자신의 신경증 극복을 작품 《데미안》에서 이원적인 정신과 육체를 자아에 통일시킴으로써 일단 해결을 본 헤세는 자기 응시에 있어서 자아를 통일체로 고집하는 것이 번민의 근원이며 이에 만족하는 것은 인간으로서의 책임을 게을리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자아를 완전히 파악하기 위한 자기분석이 이 소설의 주인공 하리 하라의 수기이다. 그 자아가 인간의 혼과 황야의 늑대에 의해 형성된 하리는 고독하며 인간을 사랑할 수가 없어 정신적으로 또한 사회적으로 볼 때 죽어 있는 것이다. 자기 조소로 끝나는 사랑을 해 보나 자기애가 없는 한 타인애는 성립할 수가 없다. 자조를 만들어내는 자기를 해체하여 전체에 복귀하는, 즉 무한히 자기의 영혼을 확대하여 우주를 포괄하는 것이야말로 인간의 의무이어야만 한다. 하리는 그 모든 가능성을 보여주는 마법극장에 안내된다. 거기에서 상연되는 순간의 현상에서 영원을 보는 것으로써 개적 자아를 확대시킨 모차르트와 괴테의 유머 의의를 아는 것이다.

First Published

1927

Member Reviews Write your own review

War_Mode_Gandhi

War_mode_gandhi

A fairly lopsided feeling book, but I feel that's mainly because I don't have the cultural context for half of the book. While most of the book is about the turmoil oil of man and his conflict with finding identity and the purpose of finding it at all, the other half deals with references to Goethe and Mozart and other famous Germans, none of which I ever had to learn about or even knew much of. Maybe i'll think higher of this book once I understand the references, but as for the moment i'll have to stick to appreciating it based only on the parts that didn't feel like a completely different language.

0 Responses posted in December 2014
Log in to comment